HOME > 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수단체들, '이재명 선처 부정청탁 배척 '역탄원' 집회' 개최
"탄원서 제출로 면죄부 받는다면 사법 역사상 최악 선례 남기게 될 것"
 

▲ 이재명 경기도지사 처벌을 촉구하는 집회가 29일 오전 대법원 앞에서 개최됐다. (사진=박한서 기자)     © 경인신문

 

[경인신문 박한서기자] 29일 오전 대법원 앞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처벌을 촉구하는 집회가 개최됐다.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자유법치센터, 자유의 바람 등 보수 단체들은 '피고인 이재명 선처 부정청탁 배척 대법원 역탄원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이어지고 있는 이 지사 선처 탄원서 제출 릴레이를 비판했다.

 

강민구 턴라이트 대표는 "정치인들은 일반인들보다 더 엄중한 잣대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만약 탄원서 때문에 이 지시가 면죄부를 받는다면, 우리나라 사법 역사상 최악의 선례를 남기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는 "이 지사 측이 온갖 인맥을 동원해 탄원서를 제출하며 대법원을 겁박하고 있다"며 "이는 대한민국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법치센터 대표 장달영 변호사는 "탄원서 제출은 형식상으론 탄원이지만, 실질적으론 대법관들에게 압력을 가하는 것"이라며 "대법관들은 부당한 부정청탁을 배척하고, 법과 양심에 따라 공정한 재판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들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유죄를 주장하고, 이 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 제출자들을 규탄하는 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달 15일엔 이재명 무죄 촉구 탄원서를 제출한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과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신고하기도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11/29 [12:13]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