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천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화군, 군사시설보호구역 완화 ‘순항’
민선7기 첫해 517만평 해제에 이어 올해 82만평 완화
 

[경인신문 이성관 기자] 강화군은 하점면과 내가면 일원 제한보호구역 중 82만평(2,711,405.6㎡)이 행정위탁지역으로 완화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제한보호구역 완화지역은 하점면 창후리 일원 887,238㎡, 하점면 신봉리 일원 799,838㎡, 내가면 고천리 일원 1,024,329㎡이다.
 

▲ 군사시설 보호구역 (사진제공 - 강화군)     © 경인신문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에 따르면 제한보호구역 중 중요한 군사기지‧시설이 없거나 작전상 장애가 되지 않는 곳으로 일정 높이 이하의 건축 또는 개발 행위에 대해서는 군 협의 없이 지자체가 허가할 수 있는 위탁구역이다.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와 유사한 효과가 있는 것이다.
 
또한, 이번 군사시설보호구역 완화로 민통선 지역주민의 재산권 사용이 제한되어 겪었던 불편이 해소되는 것은 물론 각종 개발행위 소요시간도 단축됨에 따라 관광개발 투자여건 개선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민선7기 들어 군사시설 보호구역이 2018년 말 517만평 해제된 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가시적 성과를 거두었다”면서 “앞으로도 안보 및 군 작전 수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지역 외에는 군사시설보호구역이 해제될 수 있도록 국방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불합리한 토지이용규제 완화에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지역의 지형도면 및 세부지번은 지자체와 관할부대에서 열람할 수 있고, 각 토지에 적용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현황은 토지이용규제정보서비스검색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취재부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20/01/22 [11:24]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