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도 > 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2020년 경기도 노숙인 실태조사 실시
노숙인 수, 복지 요구사항 확인을 통한 노숙인 자립지원 정책 개발 목적
 

[경인신문 최철호 기자] 경기도가 ‘2020년 경기도 노숙인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도내 노숙인 수, 복지 요구사항 확인 등을 통해 맞춤형 노숙인 자립지원 정책 개발의 기초자료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 - 경기도)     © 경인신문


이에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업무 협약을 통해 경기도 노숙인 수 확인, 도내 노숙인 건강상태, 생활실태, 지원정책 요구사항 조사, 노숙인 특성에 맞는 정책제안 및 지원계획 수립 등을 진행하게 된다.
 
조사 기간은 2020년 2월부터 12월까지 11개월이며, 정확한 노숙인 수 확인을 위해 도내 전 시·군을 대상으로 조사 당일 같은 시간대에 다수의 조사원을 파견하는 일시집계조사(Point-in-time Counting : PIT조사) 방법을 기본으로 진행한다. 이후 추가 조사가 필요할 때 해당 노숙인 중 일부를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진행하고, 전문가 집단을 구성하여 자문회의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노숙인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이면 안 되는 우리 지역사회의 소중한 일원” 이라며 “이번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다 많은 노숙인이 지역 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자립지원 로드맵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에는 970여 명의 노숙인이 존재하고 이중 거리 노숙인은 276명으로 추산되는데, 현장 실태조사 시 더 많은 노숙인이 확인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20/02/13 [14:28]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도,노숙인,실태조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