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상화, 동계올림픽 여자 빙속 첫 금메달
 
박경국 기자
▲ 17일 오전(한국시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우승한 이상화가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 인터넷서울일보

[경인신문 박경국기자] 이상화(21.한국체대)가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화는 17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에서 벌어진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여자 500m에서 1,2차 시기 합계 76초09로 결승선을 통과, 세계기록 보유자 예니 볼프(76초14)를 0.05초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이상화는 한국이 처음 참가했던 1948년 생모리츠 동계올림픽 이후 무려 62년 만에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부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주인공이 됐다.

특히 이상화는 역대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부 전종목(500m, 1,000m, 1,500m, 3,000m, 5,000m)에 걸쳐 금메달을 차지한 최초의 아시아 선수로 우뚝 섰다.

남자부 500m에서 모태범(한국체대)의 금메달 이후 이상화마저 여자부 500m를 석권하면서 한국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스프린트 강국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

1차 시기에서 독일의 강호 볼프와 17조에서 아웃 코스에 자리잡은 이상화는 긴장 속에 출발선에 섰다.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면서 이상화는 살짝 움찔했고, 심판은 출발 신호 이후 재총성을 울려 이상화의 부정 출발을 선언했다.

앞서 경기를 치른 메달 후보 왕베이싱(중국)이 38초48을 뛰었던 터라 빙질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상화는 2차 출발을 앞두고 더욱 긴장할 수밖에 없었다.

두 번째 출발 신호를 기다리던 이상화는 총성 소리와 함께 재빨리 뛰어나갔고 100m를 10초34에 뛰었다. 볼프(10초26)에 0.08초 뒤졌지만 이상화는 역주를 펼쳤고, 볼프보다 0.06초 빠른 38초24에 주파했다.

전광판에는 중간 순위 1위를 알리는 사인이 들어왔고, 한국 응원석에선 이상화의 '금빛 완성'을 바라는 함성이 쏟아졌다.

20분 동안의 정빙 시간 동안 이상화는 워밍업실에서 가볍게 몸을 풀면서 심리적 안정에 주력했고, 냉정해진 심정으로 2차 시기를 준비했다.

2차 시기 상대 역시 볼프. 볼프와 함께 18조에 묶인 이상화는 링크 주변을 가볍게 돌면서 서서히 땀을 냈다.

경쟁 선수들의 경기가 계속됐고, 마침내 메달 경쟁자인 왕베이싱의 순서가 돌아왔다.

17조에서 경기를 치른 왕베이싱은 2차 시기에서 38초14를 뛰면서 1, 2차 시기 합계 76초63으로 중간 순위 1위로 치고 올랐다.

이상화의 경기 차례가 되자 전광판에는 38초39를 뛰어야만 왕베이싱을 이길 수 있다는 화면이 흘러나왔고, 잔뜩 움츠린 이상화는 출발 신호와 함께 재빠르게 얼음판을 뛰어나갔다.

초반 100m가 약점이었던 이상화는 10초29로 오히려 1차 시기보다 빨랐고, 볼프와 나란히 나머지 400m를 역주하면서 힘차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볼프가 37초83, 이상화가 37초85였다.

결국 이상화는 1, 2차 시기 합계 76초09로 볼프(76초14)를 0.05초의 간발의 차로 제치고 감격의 금메달 주인공이 됐다.

한편 함께 경기를 치른 이보라(동두천시청)은 78초80로 26위에 오른 가운데 안지민(이화여고.79초14)과 오민지(성남시청.79초58)로 각각 31위와 32위로 처졌다.

북한의 고현숙은 1차 시기에서 38초89를 기록하고 2차 시기에서 38초58를 타면서 합계 77.47로 종합 9위에 오르면 파란의 주인공이 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0/02/17 [11:05]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