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읽을거리 > 리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3아이덴티티' 1위…'재심'은 200만명 눈앞
 
경인신문
할리우드 심리 스릴러 '23아이덴티티'와 한국영화 '재심'이 지난 주말 흥행 1, 2위를 기록했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3아이덴티티'는 주말 이틀간(25∼26일) 54만8천756명을 불러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누적 관객 수는 96만6천968명으로, 이날 중 1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2위에 오른 '재심'도 35만1천682명을 추가하며 전체 관객 수를 188만7천305명으로 늘렸다.

'조작된 도시'와 '싱글라이더'는 각각 15만2천671명과 11만5천643명을 동원하며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지난 9일 개봉한 '조작된 도시'의 전체 관객 수는 237만9천706명, 22일 개봉한 '싱글라이더'는 26만2천396명으로 집계됐다.


애니메이션 '트롤', 키아누 리브스의 액션영화 '존 윅-리로드', 멜 깁슨이 연출한 '핵소 고지'는 5∼7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18일 개봉한 '공조'도 8위에 오르며 뒷심을 발휘 중이다. '공조'의 누적 관객 수는 779만6천392명으로 불어났다.


이외에 고수 주연의 '루시드 드림', 맷 데이먼 주연의 '그레이트 월'이 각각 9위와 10위에 올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7/02/27 [11:00]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