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남부 > 지역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 영화초등학교에‘가상현실 스포츠 공간’ 조성
‘가상현실 스포츠실’ 개관…스크린 스포츠존·HMD존·VR 바이크존 등으로 구성
 
김영철 기자
    염태영 시장(왼쪽에서 일곱 번째)이 ‘영화초 가상현실 스포츠실 개관식’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경인신문] 수원시가 영화초등학교 유휴 교실을 활용해 조성한 스포츠 체험 공간 ‘VR 스포츠실’이 지난 22일 문을 열었다.

전체면적 82㎡ 규모의 VR 스포츠실은 영화초등학교 한빛관을 고쳐 지었다. 스크린 기반 스포츠존, HMD존, VR 바이크존 등이 있다.

지난 6월 공사를 시작해 최근 완공했고, 사업비 7200만 원이 투입됐다.

VR 스포츠실에서는 야구·양궁·축구를 비롯한 117개의 다양한 스포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해 10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가상현실 스포츠실 설치·보급 공모 사업에 선정돼 2개 학교에 VR 스포츠실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아름학교 VR 스포츠실은 8월 말 문을 열 예정이다.

가상현실 스포츠실 설치·보급 사업은 관내 학교의 유휴 교실을 활용해 VR 기술을 기반으로 한 체험형 스포츠 공간을 조성하는 것이다. 미세먼지, 폭염 등 날씨 영향을 받지 않는 안전한 공간에서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다.

이날 개관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이병규 장안구청장, 장덕진 영화초등학교장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축사에서 “학생들이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에도 VR 스포츠실에서 마음껏 뛰어놀길 바란다”면서 “앞으로 지역주민에게도 개방해 빈 교실을 활용한 공유경제 우수사례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7/23 [07:46]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