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스포츠 및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경호, 무대 위 아찔했던 흑역사 공개 퍼포먼스 실수로 굴욕
괴물 성대로 고막 소름 돋게 하는 무대까지
 
박상미 기자
    <사진제공> MBC

[경인신문] 가수 김경호가 아찔했던 흑역사를 공개한다. 그는 무대 위 퍼포먼스 실수담을 털어놓으며 웃음을 예고한다. 이와 함께 그는 괴물 성대를 한껏 뽐내며 듣는 이들의 고막에 소름을 선사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오는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김경호, 김가연, 박명훈, 안일권이 출연하는 ‘소름 유발자’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경호가 아찔했던 흑역사를 공개한다. 무대 위에서 퍼포먼스를 하던 중 마이크를 떨어트린 것. 그는 “이게 데굴데굴 굴러가네?”라며 생생한 실수담을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김경호는 괴물 성대를 자랑하며 ‘고막 소름 유발자’의 면모를 드러낸다. 무대 위 그의 소름 돋는 고음이 듣는 이들의 귀를 뻥 뚫리게 할 예정.

그런가 하면 김경호는 데뷔 25주년을 맞아 지하철 광고까지 섭렵한 근황을 전한다. 그의 광고판은 아이돌 사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공연의 신’으로 불리는 김경호는 공연 필살기까지 공개한다. ‘아모르파티’ 노래에 맞춰 최신 유행 춤을 차례대로 선보인 것. 어떤 춤이 등장하는지 알아맞히는 재미가 쏠쏠할 예정이다.

김경호는 위험한 술버릇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집에서 ‘혼술’을 즐겨한다는 그는 술에 취해 외로운 나머지 엄청난 일을 저질렀다고. 이어 그는 말귀를 못 알아듣는 유일한 친구의 정체를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은 김경호, 김가연, 박명훈, 안일권이 ‘소름 유발자’ 특집으로 출연해 한여름 무더위를 날려버릴 소름 돋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경호의 아찔한 무대 실수담과 고막 소름을 유발하는 가창력은 오는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7/23 [08:11]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