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북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윤국 포천시장, 가구·공예전시장 방문 소통행정 강화
국가무형문화재 제113호 정수화 명장 전시공방, 김인영 태극나전 방문
 
박경국 기자
    박윤국 포천시장, 가구·공예전시장 방문 소통행정 강화

[경인신문] 박윤국 포천시장이 나전칠기의 명장 정수화의 공방을 방문했다.

포천시는 지난 22일 박윤국 포천시장이 포천시 고모리에 위치한 정수화 공방과 전시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정수화 선생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13호로, 지난 1967년 나전칠기에 입문해 1979년 장안칠기를 설립했다. 정 선생은 전통 나전옻칠공예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존 가치를 높이고자 1991년 중요무형문화재 제10호 나전장 심부길 선생의 전수생으로 입문했다. 1996년에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0호 나전장 전수조교로 지정 활동했다. 2001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13호 칠장으로 지정, 현재까지 활발한 작품 활동과 후진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이날 방문에서 박윤국 시장은 정 선생에게 포천의 브랜드를 접목한 작품을 만들고 가치를 향상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제안했다.

공방 방문에 앞서 정 선생의 제자인 김인영의 태극나전을 비롯해 지난 2015년 경기도와 포천시가 설립한 경기가구창작스튜디오를 방문·감상했다. 이 자리에서 박윤국 시장은 가구·공예인들을 격려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정 선생은 경기도와 포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고모리에조성사업에 관심을 갖고 지난해 고모리 근방 초가팔리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 선생은 평생 나전옻칠에 대해 연구·개발한 지식과 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포천시에 적극 협력해 포천 가구공예산업발전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윤국 시장은 정 선생과 새로운 일자리창출, 공예산업육성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선생은 장안칠기 설립 이후 활발히 작품 활동을 하며 경력과 실적을 다졌다. 정 선생은 서울올림픽 문화장, 전통공예대전 문화부장관상, 대통령 산업포장 등 다수의 수상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도 종묘 유물보수, 고궁박물관 궁중유물보수, G20 정상들을 위한 나전칠기 접목 갤럭시탭 제작, 세종시 국무총리접견실 나전칠기벽 제작시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위한 나전 옻칠함 제작 등 폭넓게 활동해 왔다.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 청주 국제공예비엔날레에서 심사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

또한 우리나라 최고의 장인으로 인정받는 정 선생은 50여 년간 전통옻칠과 나전칠기를 보존·전승에 매진하고 있다. 정 선생은 문양 그리기부터 마감 옻칠까지 완벽한 구상력을 자랑하며, 양질의 정제칠 및 공예재료를 고수하는 장인이다. 일제강점기 옻의 수탈로 맥이 끊겨진 옻칠 정제기법을 재현해 윤택하고 신비로운 색채가 돋보이는 우리나라만의 독보적인 옻칠문화를 발전시켜왔다.

한편 포천 가구산업은 전국 중저가 생활가구의 가격까지도 정할 만큼의 영향력이 있고 잘 발달돼 있었으나, 이케아, 한샘 등 대형가구업체가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포천시로 이전한 정 선생은 경기가구창작스튜디오를 통해 가구·공예인들을 배출하고 있다. 여기에 옻 공예산업을 접목해 차별화된 고부가가치의 가구공예 산업의 초석을 다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시의 브랜드 가치가 증진되고 고급인력을 창출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도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7/23 [11:37]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