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북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주 회암사지 공원 내, 폭염저감시설 ‘쿨링포그’ 운영
 
박경국 기자
    쿨링포그 설치

[경인신문] 양주시는 사적 제128호 양주 회암사지에 폭염저감시설 ‘쿨링포그’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시는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에서 회암사지 문화재보호구역과 유적 진입 주 통로 약 77m 구간에 쿨링포그 시스템을 조성했다.

방문객들의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쾌적한 문화재 관람환경 조성을 위해 설치한 쿨링포그는 최근 상승하는 여름철 기온에 대비해 놀이공원이나 축제장, 공원 등지에 시범적으로 설치되고 있다.

쿨링포그는 수도관에 연결된 노즐을 통해 미세한 입자의 물안개가 뿜어져 나오며 주변의 열을 빼앗아 온도가 최대 3~5℃ 내려가는 등 주변을 시원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물안개는 정수필터를 거쳐 깨끗하게 분무되기 때문에 사람에게 닿아도 오염되지 않으며 거의 젖지 않아 직접적으로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고, 주변을 정화시키는 공기개선 효과까지 있다.

특히, 운영환경에 따라 여름철뿐만 아니라 건조한 가을과 겨울, 가습효과를 통해 화재예방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방문객이 많이 찾는 주말과 폭염경보 시, 단체관람객이 많이 찾는 시간대에 쿨링포그를 적극 운영하는 등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사전에 적극 예방할 계획”이라며 “무더위 속 야외에 자리하고 있는 회암사지와 공원, 박물관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보다 쾌적한 관람환경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7/23 [12:19]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