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스포츠 및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 ‘와이키키 브라더스’ 실제 주인공 밴드 파주포크 첫 출연
 
박상미 기자
    와이키키브라더스밴드

[경인신문]임순례 감독의 영화 ‘와이키키 브라더스’의 실제 주인공 밴드가 파주포크페스티벌에 첫 출연한다.

40년 관록의 와이키키 브라더스 밴드는 ‘한국판 지미헨드릭스’로 불리우는 기타 명인 최훈을 리더로 유대환 ,최효길 , 최경식 , 이욱현 , 고능철 로 이뤄져있다.

최근에는 영화 ‘와이키키 브라더스’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18년만에 재상영돼 더욱 화제다.

국내에서 올드팝을 가장 잘 연주한다는 이들은 이번 파주포크 무대에서 ‘호텔 캘리포니아’ ‘CCR메들리’ ‘원더풀 투나잇’등 추억의 올드팝 대향연을 펼친다.

와이키키 브라더스 밴드는 “우리는 오직 공연으로만 활동하는 팀이다. 나이 70까지 라이브 무대에 서는 것이 목표”라면서 “파주포크페스티벌이 언더그라운드의 실력파 뮤지션들에게도 문을 활짝 여는 최고의 음악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2019파주포크페스티벌은 파주시 CBS 주최, 경기문화재단, 죠이커뮤니케이션 주관으로 오는 9월 7일 오후 5시반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열린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8/01 [16:40]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