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 > 현장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장르포] 안성 종이공장 화재현장, 아직 진압 중
살인적인 더위와 열기의 현장... 발화원인은 아직 조사 중
 
이성관 기자

[경인신문 이성관 기자] 현장에는 아직 매캐한 연기가 피어나고 있었다.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에 위치한 종이공장에서 지난 6일 발생한 화재가 7일 오후 1시 현재까지 완전히 진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 화재 진압을 위해 투입된 차량과 현장에서 피어오르는 연기     © 경인신문

 

피어오르는 연기 때문에 사고공장은 쉽게 찾을 수 있었다. 현장을 통제하고 있는 긴급구조대는 직접 피해를 당하지 않은 사무실에 관련 상황실을 마련했으며, 공장 인근 도로변 공터에 천막을 설치하고 경찰과 합동조사팀을 운영하고 있었다.

 

 

큰 화재였던 만큼 보도진이 많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보도차량은 한 대가 전부였다. 화재가 어느 정도 진압되자 대부분 자리를 뜬 것으로 보였다. 현장에서 만난 관계자는 보도진이 몰릴 경우 구조차량의 통행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최소한의 보도인원만 남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 많은 연기가 여전히 뿜어나오는 현장모습     © 경인신문

 

현장에서 만난 긴급구조 통제단 김원길 소방교는 현장에 구조원 32명과 화재진압차량 16대가 투입되었다고 확인해 주었다. 또 소방위 홍보담당관 정남희 주임은 “언론에 나간 상황과 현재까지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며, “소방관 사망은 돌발적이어서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었고, 건물하부에 인명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내려가던 도중에 일어난 사고”라고 밝혔다.

 

 

본 기자가 도착한 시간은 점심시간이었는데,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관들이 햄버거로 끼니를 때우며 그늘에서 쉬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모두 얼굴에 검댕이를 묻힌 채 땀을 비 오듯이 쏟고 있었다. 32℃를 훌쩍 넘는 날씨에 아직 식지도 않은 공장자재를 곁에 두고 불과 씨름을 하는 일은 가히 살인적으로 느껴졌다.

 

 

식사를 하며 잠시 쉬고 있는 소방관들에게 사고경위와 소방관 사망에 관해서 물었지만 말을 아꼈다. 다만 “최대한 안전을 기하며 진화작업에 임하고 있다”고 답할 뿐이었다.

 

▲ 현장주변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소방관들     © 경인신문

 

소방관들이 쉬고 있는 나무그늘에서 약 5m 가량 떨어진 곳에는 기형적으로 구부러진 건물잔해가 있었고, 그곳에서는 시커먼 연기가 계속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이 연기 때문에 내부진화가 더뎌지고 있었다. 간밤에 꽤 많은 비가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은 여전히 뜨겁고, 아직 추가 폭발의 위험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기 때문에 위험했다. 

 

 

공장입구에는 반쯤 불타버린 외제차가 서 있었는데, 폐건축물과 뒤섞여 있어서 원래 버려진 것인지 화재로 인해 망가진 것인지 분간하기 어려웠다. 다만 뒤에 번호판만은 선명한 흰색 바탕을 유지하고 있어 화재로 인한 피해 중 하나로 유추할 수 있을 뿐이었다. 

 

▲ 불에 타버린 차량     © 경인신문

 

소방관 사망을 포함해 11명의 인명피해를 낸 이 사고는 재산피해도 상당할 것으로 보였다. 아직 정확한 발화원인이 파악되지 않은 가운데, 여전히 불과 위험을 무릅쓰고 진화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소방관들의 노고만이 빛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8/07 [17:53]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장르포, 안성, 종이공장, 화재현장, 아직 진압 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