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극단적인 선택인 동반자살을 보면서 정부가 할 일은 무엇인가 ?.....
복지 위기가구 발굴로 빈공층의 사각지대 없어야
 

[경인신문 박경국 기자] 최근에 발생하는 극단적인 선택을 보면 각도와 입장에 따라 견해 차이가 크다.

  

해마다 줄어들지 않는 수치는 약 3년간 4만여 명에 가까운 수치를 나타내는 가운데 동반자살이라는 단어는 같은 마음으로 함께 동시에 목숨을 끊었다는 단정적 결론으로 비춰진다.

  

지난 21일 인천시 계양구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등 4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이들이 가스 질식으로 인해 사망했다는 1차 부검 결과가 나왔다. 

 

인천 계양 경찰서는 지난 2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A(49·여) 씨와 아들B(24) 씨, 딸 C(19)씨, C양의 친구 D(19) 씨 등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가스 질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한다. 

 

이들은 차상위계층으로 기초 생활 보장수급대상 바로 위의 계층으로, 저소득 빈곤계층이다. 계양구로부터 지난해 11월부터 아파트 보증금 13만 원과 월세 11만 원 등 24만 원을 주거급여를 받았다.

  

또 C 씨는 지난해 8월 바리스타를 하다 몸이 안 좋아 실직해 생계유지가 어렵자 SOS복지안전벨트(긴급 복지 지원금)를 신청, 2018년 10월과 11월, 올 1월 등 3차례 95만 원씩 생계급여를 받았다.

  

하지만 경제적 능력이 없어 생활고를 겪으면서도 더 이상 정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다. 최대 6차례 받을 수 있는 생계급여도 연장 신청하지 않았다. 정부와 계양구도 긴급복지지원금을 받았다가 중단됐지만 사후관리까지는 하지 못했다. 우울증이나 질병, 장애 등 건강상의 문제가 없어 복지 위기가구로 발굴되지 않은 것이다.

  

이에 대해 ‘성북 네 모녀 추모위원회’의 최돈순 신부는 “최근 송파 세 모녀와 성북 네 모녀, 등 빈곤층들이 잇달아 생활고 등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고 있다”라며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빈곤층들에 대해 정부가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경고음”이라고 말했다. 

 

흑자는 죽을 용기로 산다면 못할 일이 없다거나 뭘 한들 죽는 것보다 낫지 않겠냐고 말하지만 남이 봤을 때와 입장 차이는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절대 공감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정부는 저소득 빈곤계층이 생할고를 겪으면서도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가정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다니며 살펴 두 번 다시 극단적인 선택이 일어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11/28 [17:51]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빈민층,동반자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